명예훼손에서 공연성의 의미, 2007도8155

조회 수 11590 추천 수 0 2011.11.02 21:41:22

대법원 2008. 2.14. 선고 20078155 판결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2008,413]

 

 

 

판시사항

 

[1] 명예훼손죄에 있어서 공연성의 의미

[2] 개인 블로그의 비공개 대화방에서 일대일 비밀대화로 사실을 적시한 경우에도 명예훼손죄의 요건인 공연성을 인정할 여지가 있다고 본 사례

 

 

 

재판요지

 

[1] 명예훼손죄의 구성요건인 공연성은 불특정 또는 다수인이 인식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하므로, 비록 개별적으로 한 사람에 대하여 사실을 유포하였다 하더라도 그로부터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면 공연성의 요건을 충족한다.

[2] 개인 블로그의 비공개 대화방에서 상대방으로부터 비밀을 지키겠다는 말을 듣고 일대일로 대화하였다고 하더라도, 그 사정만으로 대화 상대방이 대화내용을 불특정 또는 다수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 없으므로, 명예훼손죄의 요건인 공연성을 인정할 여지가 있다고 본 사례.

 

 

 

원심판례

 

의정부지방법원 2007.08.30 2007579

 

 

 

참조판례

 

[1] 대법원 1985. 4. 23. 선고 85431 판결(1985, 817), 대법원 1990. 7. 24. 선고 901167 판결(1990, 1834)

[2] 대법원 2006. 8. 25. 선고 2006648 판결

 

 

 

따름판례

 

대법원 2009. 5.14 선고 200810914 판결

 

 

 

참조법령

 

[1] 형법 제307

[2] 형법 제307,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2007. 12. 21. 법률 제8778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61조 제2

 

 

 

전 문

전 문

피 고 인피고인

상 고 인검사

원심판결의정부지법 2007. 8. 30. 선고 2007579 판결

 

주 문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의정부지방법원 본원 합의부로 환송한다.

 

 

이 유

상고이유를 본다.

원심은, 피고인이 ○○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자(이하 ○○이라고 한다)와 사이에 나눈 공소사실과 같은 대화는 피고인의 인터넷 블로그(http:이하 URL 생략)에서 이루어진 일대일 비밀대화로서 공연성이 없으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의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연히 허위의 사실을 적시하여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에 해당하지 아니한다고 판단하였다.

그러나 명예훼손죄의 구성요건인 공연성은 불특정 또는 다수인이 인식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하므로 비록 개별적으로 한 사람에 대하여 사실을 유포하였다 하더라도 그로부터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면 공연성의 요건을 충족한다 할 것이다(대법원 1985. 4. 23. 선고 85431 판결, 대법원 1990. 7. 24. 선고 901167 판결 등 참조).

그런데 원심판결 이유와 원심이 적법하게 조사하여 채택한 증거에 의하면, 원심이 판시한 위 일대일 비밀대화란 피고인이 ○○의 인터넷 블로그의 비공개 대화방에서 ○○과 사이에 일대일로 대화하면서 그로부터 비밀을 지키겠다는 말을 듣고 한 대화를 일컫는 것으로 보이는데, 위 대화가 인터넷을 통하여 일대일로 이루어졌다는 사정만으로 그 대화 상대방이 대화내용을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고, ○○이 비밀을 지키겠다고 말하였다고 하여 그가 당연히 대화내용을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도 없는 것이므로, 원심이 판시한 위와 같은 사정만으로 위 대화가 공연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므로 원심으로서는 피고인과 ○○이 위 대화를 하게 된 경위, ○○과 피고인 및 피해자 사이의 관계, 그 대화 당시의 상황, 위 대화 이후 ○○의 태도 등 제반 사정에 관하여 나아가 심리한 다음, 과연 ○○이 피고인으로부터 들은 내용을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에 대하여 검토하여 공연성의 존부를 판단하였어야 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심은 위와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아니한 채 피고인의 공소사실과 같은 대화가 인터넷 블로그에서 이루어진 일대일 비밀대화라는 이유만으로 공연성이 없다고 판단하였는바, 원심의 위와 같은 판단에는 공연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판결 결과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고 할 것이다.

따라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다시 심리·판단하게 하기 위하여 원심법원으로 환송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대법관 전수안(재판장) 고현철 양승태(주심) 김지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제호의 저작물성 부정(또복이, 내가제일잘나가사끼 짬뽕)대법원 1977. 7.12. 선고 77다90 판결, 서울중앙지방법원 2012. 7. 23. 자 2012카합996 결정 file 나동 2013-04-08 10953
34 '단순사실보도'가 아닌 기사로 인정되어 저작권 침해가 인정된 기사소개 2006노2788 file yyyon 2013-02-15 10076
33 단순한 사실보도 기사는 저작권 보호대상 아니라는 대법판결 및 하급심 file 관리자 2013-02-01 10354
32 명예훼손의 위법성이 조각된 사례, 2003다52142 오현창 2011-11-04 11862
31 명예훼손의 위법성이 조각된 사례, 2007도9885 오현창 2011-11-04 12337
30 명예훼손 인정 사례, 2006다65620 오현창 2011-11-04 12002
29 명예훼손 공연성 부정한 사례, 99도5622 오현창 2011-11-02 12230
» 명예훼손에서 공연성의 의미, 2007도8155 오현창 2011-11-02 11590
27 명예훼손 위법성 조각을 부정한 사례, 2003다66806 오현창 2011-11-02 12130
26 명예훼손 위법성 조각 사례, 92도3160 오현창 2011-11-02 11348
25 명예훼손 위법성 조각사례, 2003다52142 오현창 2011-11-02 11982
24 부정경쟁 인정, 주지저명성 획득(불가리스), 2005나67775 오현창 2011-11-02 11029
23 부정경쟁 인정(자일리톨), 2003카합2068 오현창 2011-11-02 11978
22 부정경쟁 인정(카스), 2004도7824 오현창 2011-11-02 11403
21 상표권 침해 불인정, 유사성 부정(스타프레야, 스타벅스), 2005후926 오현창 2011-11-02 11694
20 상표권침해 불인정(비경업자의 도메인), 2001다57709 오현창 2011-11-02 10879
19 개인정보 수집 합헌결정(NEIS 시스템), 2003헌마282 오현창 2011-11-02 10576
18 개인정보자기결경권 범위의 제한(변호사 개인정보), 2006가합22413 오현창 2011-11-02 10245
17 프라이버시 침해 인정(○○○ 결혼사건), 2004가합82527 오현창 2011-11-02 10596
16 프라이버시 침해 인정한 결정(YTN 돌발영상), 2006나1020 오현창 2011-11-02 11022
Top
고려대학교 공익법률상담소 사단법인 오픈넷 한국 저작권 위원회
사진으로 보는 저작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