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2004. 2.13. 선고 200157709 판결상표권침해및부정경쟁행위금지등

 

 

 

원심판례

 

부산고등법원 2001. 7. 27. 선고 200013078 판결

 

 

 

전문

대법원

2

판결

사건 200157709 상표권침해및부정경쟁행위금지등

원고, 상고인 ?

영국 ??

대표자 ?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청률

담당변호사 김문수, 김종기, 장희석

피고(선정당사자), 피상고인

?

창원시 ?

송달장소 창원시 ?

원심판결 부산고등법원 2001. 7. 27. 선고 200013078 판결

판결선고 2004. 2. 13.

 

주문

상고를 기각한다.

상고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이유

1. 사실관계

원심이 적법하게 채택한 증거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사실이 인정된다.

. 원고는 자동차, 항공기 및 관련부품(자동차 및 항공기 엔진)을 제조하여 “?라는 상표로 판매하는 영국내 법인으로서 “?“?를 인터넷 도메인 이름(인터넷상의 숫자로 된 주소에 해당하는 숫자문자?기호 또는 이들의 결합을 의미하는바, 이하 도메인 이름이라고만 한다)으로 사용하고 있고, 피고는 1999. 6. 5. ?이라는 상호로 사업자등록을 하고 있는 선정자 윤?명의로 한국전산원 산하 한국인터넷정보센터에 “?이라는 도메인 이름(이하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이라 한다)을 등록하고 이 사건 도메인 이름으로 된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 원고는, “?라는 표장 또는 ‘?‘?라는 문자 및 겹쳐진 ‘?'로 구성된 표장에 관하여, 1980. 9. 26. 등록번호 제72034(지정상품 : 승용차 등), 1981. 12. 17. 등록번호 제79412(지정상품 : 내연기관 등)로 상표등록을, 1981. 1. 5. 등록번호 제2801(기술대리인으로서의 조언업 및 기술원조업)와 제2804(피스톤, 가스터어빈엔진 및 자동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의 수선업)로 각 서비스표 등록을 마쳤다(이하 ‘?라는 원고의 등록상표 및 등록서비스표를 합쳐 이 사건 상표라고만 한다).

. 이 사건 상표는 영어사전에도 영국제 고급승용차를 뜻하는 것으로 기재되어 있을 정도로 오랜 기간 동안 자동차 분야에서 독특한 디자인을 개발하고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 판매함으로써, 세계적으로 유명한 업체로 성장한 원고의 영업 또는 그 상품을 지칭하는 표장으로서 외국에서는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널리 알려져 있다.

.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 이름으로 개설한 웹사이트(이하 이 사건 웹사이트라 한다)에는 “PROFILE”, “항공기”, “특허정보”, “구매관련”, “게시판의 항목을 두고 있는데, “PROFILE” 항목에는 피고에 대한 간단한 약력을 기재해 놓았으며, “항공기”, “특허정보”, “구매관련항목에는 해당 항목에 관계되는 관련사이트의 주소를 소개하고 해당 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도록 링크시켜 놓았으나, 이른바 배너광고 등은 전혀 없을 뿐 아니라 모든 정보는 무료로 공개, 운용되고 있다.

2. 상고이유 제1점에 대한 판단

원심은,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의 요부인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은 ?이나 ?를 제외한 "kr"은 국가도메인으로서 우리 나라를 뜻하고, "co"2단계 도메인으로서 기업 또는 상용기관을 뜻한다)가 원고의 이 사건 상표와 동일하기는 하나, 상표법에서 규정하는 상표권 침해행위가 되기 위해서는 타인의 등록상표와 동일한 상표를 그 지정상품과 유사한 상품에 사용하거나, 타인의 등록상표와 유사한 상표를 그 지정상품과 동일 또는 유사한 상품에 사용하는 행위(상표법 제66조 제1)가 있어야 하는데, 피고 등이 운용하는 이 사건 웹사이트에서 원고가 등록한 상표권의 지정상품과 동일 또는 유사한 상품을 취급하거나, 원고의 등록서비스표의 지정서비스업과 동일, 유사한 영업을 취급한 사실이 전혀 없으므로 피고 등이 이 사건 웹사이트를 통해 원고의 이 사건 상표권을 침해하였거나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볼 수 없고(원고는 이 사건 상표를 도메인 이름으로 사용하는 행위는 상표법 제2조 제1항 제6호 다목에서 규정하는 간판 또는 표찰에 상표를 전시 또는 반포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나 인터넷상의 주소를 나타내는 도메인은 위 법조에서 말하는 간판 또는 표찰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으므로 원고의 위 주장은 이유 없다), 이 사건 상표와 동일한 이름을 도메인 이름으로 사용한 것만으로는 상표법 제66조에서 규정하는 상표권 침해행위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려우며, 이 사건 웹사이트에서 취급하고 있는 항공기에 관한 내용도 단순히 항공회사를 소개하는 정도에 불과하므로 이로써 곧바로 원고의 영업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볼 수도 없다는 취지로 판단하였다.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위와 같은 인정과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상고이유 제1점으로 지적하는 바와 같은 위법이 없다.

3. 상고이유 제2, 3점에 대한 판단

. 원심의 판단

(1) 피고 등이 이 사건 상표와 동일한 문자를 이 사건 도메인으로 사용하는 것만으로는 이 사건 상표의 식별력이나 원고의 이 사건 상표권에 대한 사실상의 지배상태가 약화 또는 감소되었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달리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으므로 민법상의 재산권에 대한 준점유권이 침해되었다는 취지의 원고 주장은 이유 없다.

(2) 부정경쟁방지및영업비밀보호에관한법률(이하 부정경쟁방지법이라 한다) 2조 제1호 나., .목의 부정경쟁행위에서 말하는 사용이라 함은 그 규정 내용에 비추어 영리적인 사용만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인데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 이름으로 운용하고 있는 웹사이트의 내용이 원고의 상호나 상표 등을 영리 또는 상업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있지 아니하므로 피고 등이 원고의 상호 또는 이 사건 상표와 동일한 문자를 이 사건 도메인 이름으로 사용하였다는 것만으로는 위 법률 제2조 제1호 나.목에서 규정하는 영업주체혼동의 위험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달리 피고 등이 부정경쟁행위인 상품주체 혼동행위 또는 영업주체 혼동행위를 하였다고 볼 증거가 없다.

(3) 원고는,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을 판매할 의도를 가지고 이 사건 도메인을 소위 무단점유(cybersquattering)하였고 실제로 피고는 이 사건 도메인을 원고에게 양도하는 대가로 7년간의 영국유학 비용을 요구하거나 수십만 달러를 요구하고 있으므로 이는 금전적인 이익을 받아내기 위하여 타인의 상표를 먼저 등록한 경우와 같으므로 이러한 피고 등의 행위는 상표권 침해가 될 뿐 아니라 부정경쟁방지법에서 규정하는 영리적으로 사용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주장하나, 갑 제8, 10, 12, 14, 16호증의 각 기재만으로는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을 판매하기 위해 무단점유하였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고 달리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다.

. 이 법원의 판단

부정경쟁방지법 제2조 제1호 가.목의 상품주체 혼동행위에 해당하는 표지의 사용은 상품에 관련된 일체의 사용행위, 같은 호 나.목의 영업주체 혼동행위에 해당하는 표지의 사용은 영업에 관련된 일체의 사용행위, 비상업적 사용을 그 적용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는 같은 호 다.목의 식별력이나 명성 손상행위에 해당하는 표지의 사용은 상업적 사용, 각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하여야 할 것이고, 도메인 이름의 양도에 대한 대가로 금원 등을 요구하는 행위는 도메인 이름을 상품 또는 영업임을 표시하는 표지로 사용한 것이라고는 할 수 없어서, 피고 등의 행위가 부정경쟁방지법 제 2조 제1호 가., .목의 혼동행위나 같은 호 다.목 소정의 식별력 또는 명성의 손상행위에 해당하지 아니하므로, 원심 판시에 일부 미흡한 점이 있기는 하지만, 위와 같이 인정, 판단한 것은 정당하고, 부정경쟁방지법 제2조 제1호의 사용이 상품이나 영업과 관련 없는 일체의 사용행위까지도 포함하는 것임을 전제로 하는 상고이유의 제2, 3점의 주장은 이유 없다.

4. 상고이유 제4점에 대한 판단

원심은, 상법 제23조 제1항은 누구든지 부정한 목적으로 타인의 영업으로 오인할 수 있는 상호를 사용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위에서 말하는 부정한 목적이란 어느 명칭을 자기의 상호로 사용함으로써 일반인으로 하여금 자기의 영업을 그 명칭에 의하여 표시된 타인의 영업으로 오인시키려고 하는 의도를 말하는데,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을 영업상 이용한 사실을 인정할 증거가 없으므로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을 사용한 행위는 상법에 규정된 원고의 상호권을 침해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없다는 취지로 판단하였다.

기록에 의하면,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을 자기의 상호로 사용하였음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고, 피고 등이 원고에게 이 사건 도메인 이름의 양도에 대한 대가를 요구한 것이 도메인 이름을 상호 그 자체로 사용한 것에 해당하지 않으므로 원심의 위와 같은 인정,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상고이유 제4점으로 지적하는 바와 같은 위법이 없다.

5. 상고이유 제5점에 대한 판단

원심은, 피고 등이 원고에게 고통을 가하여 거액의 양도대금을 받을 목적으로 이 사건 도메인을 선점하였음을 인정할 만한 증거가 부족하므로 피고 등이 이 사건 도메인을 등록 보유하고 있는 것이 민법상 신의성실의 원칙에 위반되거나 권리남용에 해당한다고 할 수 없다는 취지로 판단하였다.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심의, 위와 같은 인정,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상고이유 제5점으로 지적하는 바와 같은 위법이 없다.

6. 상고이유는 모두 받아들일 수 없다.

그러므로 상고를 기각하고, 상고비용은 패소자가 부담하기로 하여 관여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재판장 대법관 김용담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유지담 _________________________

주 심 대법관 배기원 _________________________

대법관 이강국 _________________________

선정자 목록

1. ?

김해시 ?

2. ?

창원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제호의 저작물성 부정(또복이, 내가제일잘나가사끼 짬뽕)대법원 1977. 7.12. 선고 77다90 판결, 서울중앙지방법원 2012. 7. 23. 자 2012카합996 결정 file 나동 2013-04-08 9784
34 '단순사실보도'가 아닌 기사로 인정되어 저작권 침해가 인정된 기사소개 2006노2788 file yyyon 2013-02-15 8966
33 단순한 사실보도 기사는 저작권 보호대상 아니라는 대법판결 및 하급심 file 관리자 2013-02-01 9109
32 명예훼손의 위법성이 조각된 사례, 2003다52142 오현창 2011-11-04 10739
31 명예훼손의 위법성이 조각된 사례, 2007도9885 오현창 2011-11-04 11159
30 명예훼손 인정 사례, 2006다65620 오현창 2011-11-04 10885
29 명예훼손 공연성 부정한 사례, 99도5622 오현창 2011-11-02 11075
28 명예훼손에서 공연성의 의미, 2007도8155 오현창 2011-11-02 10411
27 명예훼손 위법성 조각을 부정한 사례, 2003다66806 오현창 2011-11-02 10962
26 명예훼손 위법성 조각 사례, 92도3160 오현창 2011-11-02 10242
25 명예훼손 위법성 조각사례, 2003다52142 오현창 2011-11-02 10745
24 부정경쟁 인정, 주지저명성 획득(불가리스), 2005나67775 오현창 2011-11-02 9924
23 부정경쟁 인정(자일리톨), 2003카합2068 오현창 2011-11-02 10874
22 부정경쟁 인정(카스), 2004도7824 오현창 2011-11-02 10306
21 상표권 침해 불인정, 유사성 부정(스타프레야, 스타벅스), 2005후926 오현창 2011-11-02 10558
» 상표권침해 불인정(비경업자의 도메인), 2001다57709 오현창 2011-11-02 9866
19 개인정보 수집 합헌결정(NEIS 시스템), 2003헌마282 오현창 2011-11-02 9492
18 개인정보자기결경권 범위의 제한(변호사 개인정보), 2006가합22413 오현창 2011-11-02 9239
17 프라이버시 침해 인정(○○○ 결혼사건), 2004가합82527 오현창 2011-11-02 9546
16 프라이버시 침해 인정한 결정(YTN 돌발영상), 2006나1020 오현창 2011-11-02 9973
Top
고려대학교 공익법률상담소 사단법인 오픈넷 한국 저작권 위원회
사진으로 보는 저작권...